원형 에메랄드 플로젼...미사와 미츠하루 프로레슬링 기술


1998년 1월 26일 오사카 부립 체육 회관에서 펼쳐진 아키야마 준과의 
전일본 삼관 타이틀전에서 최초로 공개된 에메랄드 플로젼. 

보다시피 그 이후에 시전된 에메랄드 플로젼과 비교하여 
상대를 감싸안는 손 위치가 반대라는 점, 그리고 상대를 
흐르듯이 떨구기 보다 좀 더 찍어누른다는 느낌이 강하게 듬을 
알 수 있습니다. 

미사와는 최초 공개에서 딱 한 번밖에 보여주지 않은 시전 자세였지만, 
이 형태는 사장되지 않고 코지마 사토시의 CCD나 사모아 조의 
아일랜드 드라이버, 존 시나의 변형 파워슬램 등에 면면이 활용되거나 
계승되어진 바 있습니다.

특히 시나의 경우 WWE 공식 유투브 계정 "WWE List This!" 코너의 
"6 surprising John Cena moves" 에 소개되기도 했는데, 창시자인 
미사와 미츠하루에 대한 소개는 물론, 영어권 외국인에게 엄청나게 
난해할 '플로우젼'(Flow-sion)이라는 단어까지 그대로 언급한 것이 
네트워크 시대 변화된 WWE의 대외기조를 느낄 수 있는 한 부분이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