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브 스톰프...세스 롤린스 프로레슬링 기술



세스 롤린스의 진피니셔인 런닝 풋 스톰프.

WWE의 전 산하단체였던 FCW 시절부터 NXT, WWE에 승격한 후  
더 쉴드 시절과 해체 이후 싱글 커리어 초기(레슬매니아31전후)까지 
피니셔로 사용했던 기술로, 상체가 숙여져 있는 상대의 후두부를 
그대로 발로 밟아 상대의 안면부에 충격을 주는 기술입니다. 

쉴드 해체 이후 세스가 싱글 레슬러로서 탑힐의 이미지를 굳히는데 
큰 역할을 한 기술이었지만 곧 금지 기술로 봉인되었는데, 
표면상 선수들의 뇌진탕 부상 염려가 이유였으나 실제로는 
본 기술이 미국을 비롯한 서구 사회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유색인종에 대한 폭력 행위*로부터 착안한 것이라는 논란이 
실질적인 원인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바로 지난 1월 14일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데이*에 펼쳐진 
핀 밸러와의 러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세스는 약 3년만에 본 기술을 꺼내들었는데, 
과연 이것이 (스토리 상) 우발적인 것이었는지, 아니면 그간의 제재가 풀려 
차후에도 세스가 계속 사용할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마틴 루터 킹 데이를 맞기 전 빈스 맥맨은 자신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마틴 루터 킹 2세 목사를 추모했으며, 당일 러 방송에서는 10카운트 행사를 
비롯한 추모 프로모를 수차례 내보냈습니다.) 

NXT 및 쉴드 시절에는 '블랙아웃'(Blackout), 또는 
'피스 오브 마인드'(Peace of Mind)라는 명칭으로도 불린 바 있습니다.

동명의 이름으로 PWG의 슈퍼 드래곤이 이미 사용한 바 있으며, 차이점은 
슈퍼 드래곤의 경우 상대의 하체를 리버스 인디언 데스락 형태로 고정시킨 후 
사용하였다는 점입니다. (슈퍼드래곤의 커브 스톰프)



* 피해자의 입을 강제적으로 벌리게 하여 보도의 연석(curb)에 갖다대게 한 후 
뒤통수를 그대로 짓밟는 행위입니다. 미국사회의 인종차별을 다룬 1998년작 영화 
"아메리칸 히스토리 X"에서 그대로 묘사되며, 이것이 유색인종에 대한 일종의 
'처형방식'이 되어, 이를 모방한 범죄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미국에서 매해 1월 셋째 월요일,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2세를 기리기 위해 지정한 날입니다.


형이 왜 거기서 나와...? 프로레슬링


영상링크 : https://www.youtube.com/watch?v=Eg45gWvHsS4&t=9s

는 제리코 성니뮤ㅠㅠㅠ!!!

얼마전 부터 트위터를 통해 현 인디씬의 Best In the World, 멜처의 가호를 받는 자. 칠성스타 케니 오메가에 대해 "그 새키 거품임 ㅇㅇ, 아 글고 신일본도 거품 ㅇㅇ" 이라며 그 특유의 툴툴거림을 드러내시더니 난데없이 어제 저녁 신일본의 파워 스트러글 이벤트에서 케니의 US 방어전 경기가 끝난 후 영상을 통해 라이언하트 시절 이후 거의 20여년만에 신일본에 깜짝 등장, 동시에 1.4 레슬킹덤 참전을 선언하며 레슬킹덤에서 케니가 보유하고 있는 IWGP US 타이틀에 도전을 표명하게 되었습니다. 

작년에는 골드버그 성님이 겨울을 뜨겁게 해주시더니 올해는 제리코가 또다시 레덕들의 가슴에 불을 지피는군요.

프로레슬링에서는 정말이지, 정말이지 무슨 일이든 벌어질 수 있나 봅니다...


폴 쉬프트식 에메랄드 플로젼...마루후지 나오미치 프로레슬링 기술




마루후지의 필살기 중 하나인 피셔맨식 에메랄드 플로전.

기존의 기술인 폴 쉬프트와 같이 상대를 피셔맨즈 버스터 
형식으로 들어올린 후 곧바로 에메랄드 플로젼 자세로 전환하여 
상대를 떨구는 기술로 지난 2014년 6월 14일 
故 미사와 미츠하루 추모 대회에서 사이토 아키토시를 
상대로 첫 공개하였습니다. 

자신의 필살기인 폴 쉬프트와 미사와의 상징기인 
에메랄트 플로젼을 혼합시켜 자신의 스승이자 
프로레슬링 노아의 설립자였던 미사와 씨의 의지를 계승하여 
계속해서 노아를 이끌어 가겠다는 강한 각오가 느껴지는 기술이지만 
첫 공개 당시 배경에 대해 마루후지의 코멘트에 의하면 
본래 경기를 폴 쉬프트로 마무리하려고 했으나 사이토 씨가 
제대로 들어올려지지 않아 그런 형태가 나오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렇듯 공개 당시에는 상당히 우발적인 상황에서 
마루후지의 순간적인 대처로 나온 기술의 이미지였지만 
뒤이어 열린 동년 7월 5일 도전자의 자격으로 맞은 
나가타 유지와의 GHC 헤비급 타이틀 전에서는 
보다 완성된 형태의 기술로 선보이며 7개월간 
타단체로 유출되었던 GHC 헤비급 타이틀을 
되찾아 오는데 결정적인 마무리로 쓰였으며, 
당시 경기 후 『주간프로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완벽하지 않아 이름도 정하지 않았지만, 
향후 자신의 최고 무기가 되도록 더욱 가다듬겠다고 공언 하였고, 
이를 증명하듯 2016년 4년만에 출전한 신일본의 G1 클라이맥스 
개막전 메인 이벤트 오카다 카즈치카와의 승부에서 본 기술로 
승리를 거머쥐는 대이변을 연출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마루후지의 최고급 피니셔로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2014년 6월 14일 첫 공개 장면.


동년 7월 5일 두 번째 공개 장면.



1 2 3 4 5 6 7 8 9 10 다음